NC박석민 “술자리 논란 사과…부도덕 행위는 없어”

총판모집 토토총판

NC박석민 논란거리..

NC박석민 다시 일어설수있는가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휩싸인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선수 확진자 중 한 명인 박석민이
입을 열었습니다. 박석민은 오늘(14일) NC 구단을 통해 발표한 사과문에서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를 포함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진 만큼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는 게 맞다”고 심정을 밝혔습니다.
박석민은 징계가 내려지면 겸허히 받겠다면서도, 각종 소문과 추측이 나오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경로에 대해 분명히 밝히고 싶다고 했습니다. 코로나19에 확진된 NC 선수 3명은 서울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자리 하다 전염된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선수단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프로야구 리그가 중단됐기 때문에 NC 선수들에게 많은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박석민은
지난 5일 오후 10시가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가 자신의 방에 모여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켜 먹었다고 밝혔습니다.


NC박석민

조심해될 시기에 사고가 터지다

이때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는 지인이 숙소 앞에 세워진 구단 버스를 보고 연락을 했으며, 자신은
방심하고 “지금 동생들과 있으니 잠깐 같이 방에 들러 인사하자”는 말을 불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석민은 룸서비스로 치맥(치킨 맥주) 세트를 시켰고, 세트로 나온 맥주 3병과 편의점에서 산 맥주
4캔을 나눠 마셨다고 했습니다. 이후 지인은 먼저 나가고, 후배 선수들은 방을 왔다 갔다 했다는

게 박석민의 설명입니다. 이 지인은 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박석민에게 연락했고,
박석민은 즉시 구단에 관련 내용을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박석민은 “저와 후배는 양성으로
판정돼 현재 센터에서 치료받고 있다. 코로나가 확산하는 엄정한 시국에 따로 모인 부분은 어떤
변명으로도 부족하다”며 “경솔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소문 때문에 무고한 동료와 가족, 야구팬, 다른 구단 선수단과 관계자분이 고통을 겪는 걸
보며 제가 나서 사과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사과 말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석민은
방역당국 역학조사에서도 위 내용을 진술했다며 “여러 곳에서 역학조사 질문이 있어 당황했지만,

묻는 내용에 사실대로 답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위 내용 이외에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일로 박민우는 2020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자격을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NC 구단은 “박민우 선수는 이번 상황에 대한
책임과 현재 부상(손가락)을 이유로 올림픽 국가대표팀 자격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NC는 사실관계가 명확해질 때까지 김종문 단장의 직무를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총판모집 토토총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