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위에 승자는 누가될까?

총판모집 토토총판

코트 위에서는 서로에겐 양보란없다.

코트 위에 서게될 팀을 알아보자


밀워키 vs 브루클린 경기

밀워키 홈이긴 하지만 듀란트 수비법을 전혀 찾지 못하고 있고 터커와 포르티스등이 나서는
벤치는 생산력이 최악입니당!! 디빈센조의 시즌 아웃으로 인해 강점인 수비력도 떨어진
밀워키가 브루클린의 맹공에 다시 한 번 무너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타 vs LA클리퍼스 경기 

루 감독은 2차전부터 모리스의 원빅을 돌리는 스몰라인업의 시간을 줄이고 커즌스의 출전
시간을 늘린다는 인터뷰를 했어용!! 미첼 수비를 잘했던 베벌리도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
커즌스는 이바카같이 스피드가 있는 선수는 아니지만 버티는 힘이 좋고 리바운드를
잘 따내기에 고베어에게 세컨찬스를 잘 주지 않을 것입니당!! 또, 댈러스
시리즈에서 돈치치가 뛰어난 활약을 하자 마크맨으로 나섰던 레너드가 미첼
스타퍼로 나설 수도 있어용!!수비적으로 강화하고 경기에 나설 클리퍼스가
시리즈를 타이로 만들 것으로 예상 된다.


코트

밀워키와 브루클린 경기에 대해 좀더알아보자

밀워키와 브루클린 간의 플레이오프 2라운드 3차전 경기이다. 1~2차전은 모두 브루클린이 가져
케빈 듀란트는 왜 자신이 골든스테이트 시절 두 번의 파이널 MVP를 수상했는지 실력으로
입증했고, 밀워키 부덴홀저 감독의 무능함이 또 다시 팀의 발목을 잡았다. 밀워키의 에이스
야니스 아테토쿤보는 1~2차전 합쳐서 66분을 뛰었다. 브루클린의 원투펀치인 듀란트와
카이리 어빙은 1~2차전 합쳐서 각각 73분, 78분을 소화한다. 두 경기 다 패한 팀의
에이스가 이긴 팀의 원투펀치보다 적은 시간을 뛴다는 건 상식 밖의 일이다. 실력에서
밀리는 팀이 총력전을 펼치지 않는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밀워키 부덴홀저 감독의 약점이다. 다른 팀 에이스들이 모두 38~43분씩 뛰는
플옵 무대에서도 아테토쿤보는 30~35분만 뛴다. 밀워키가 지난 2년 연속 리그 승률 1위에
올랐음에도 NBA 파이널 무대에 오르지 못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음. 반면 선수
시절 플옵 무대를 많이 밟아본 브루클린의 스티브 내쉬 감독은 이러한 점을 아주 잘 알고 있다.
제임스 하든은 3차전에도 결장함. 그러나 이미 1~2차전을 통해 듀란트의
기량이 아테토쿤보보다 한 수 위라는 것이 증명된 상황. 크리스 미들턴은 어빙의
상대조차 되지 못하고 있다. 밀워키도 주전 가드 디비첸조가 시즌 아웃 된 상황이고,
그 여파가 생각 이상으로 크게 작용하고 있다. 이번 3차전의 승자도 브루클린일 것
감독을 해임하지 않는 한, 밀워키에는 희망이 없어 보


코트

농구의 가장큰 장점은 시원시원한 골이아닐까 생각한다 골이 많은 만큼 환호성도 많고

관중의 재미를 더하며 쇼맨쉽또한 적당하여 많은 사랑을받고있다 농구가 시즌인만큼

많은 관심이있었으면 좋겟다


코트

총판모집 토토총판